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케이팝 걸그룹 최초…에스파, 美 타임 ‘넥스트 리더스’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타버스 세계관, 실험적이지만 반드시 필요”


▲ 걸그룹 에스파.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에스파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발표한 ‘넥스트 제너레이션 리더스’에 선정됐다. 케이팝 그룹 가운데 BTS(방탄소년단)이 이 부문에 뽑힌 적 있지만 걸그룹으로는 처음이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3일 이같이 밝히며 “에스파가 글로벌 인기와 화제성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고 전했다.

‘넥스트 제너레이션 리더스’는 타임이 매년 트렌드 세터(유행 선도자)와 선구자를 선정해 발표하는 명단이다. 올해는 우크라이나 매체 키이우 인디펜던트의 편집장 올가 루덴코, 미국 배우 티모시 샬라메, 아프가니스탄의 최연소이자 최초 여성 시장 자리파 가파리 등이 포함됐다.

타임은 에스파에 대해 “몇개의 싱글과 한장의 EP 앨범만 발매했지만, 이전의 어떤 케이팝 걸그룹보다 높은 순위로 빌보드 ‘핫 200’ 차트에 데뷔했으며 첫번째 뮤직비디오 ‘블랙 맘바’는 케이팝 데뷔 뮤직비디오 중 유튜브에서 최단 기간 1억뷰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에스파가 내세운 ‘메타버스‘(가상세계) 걸그룹 세계관에 대해 “실험적이지만 음악 산업에서 가상과 실제를 연결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으로 반드시 필요한 다음 단계”라고 평했다.

에스파는 이런 독특한 콘셉트로 데뷔곡 ‘블랙 맘바’부터 ‘넥스트 레벨’, ‘새비지’까지 3연속 히트를 기록했다. 이들은 타임지와의 인터뷰에서 “메타버스 세계관은 SM에서도 새로운 개념이기 때문에 처음에는 걱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팬들이 이 세계관으로 ‘밈’(인터넷 유행 콘텐츠)까지 만들며 좋아해 주신다”고 말했다.

또 “우리의 목표는 메타버스라는 개념을 보편화하고 팬 여러분과 대중이 이개념을 좀 더 쉽게 받아들이도록 하는 것”이라며 “단순히 우리의 노래를 즐기는 것을 넘어 세계관이 담긴 영상과 콘텐츠를 즐기는 것은 이를 위한 하나의 여정이 될 수 있다”고 했다.

김정화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