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소율 “자퇴, 부모님이 흔쾌히 허락”…오은영 박사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신소율. 채널A 제공
배우 신소율이 자퇴 뒷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신소율이 출연한 가운데 속마음을 솔직하게 얘기하지 못하는 게 고민이라며 고등학교 시절에는 교우관계 탓에 자퇴를 생각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신소율은 과거 교우관계에 어려움을 느꼈다고 했다. 그는 “친구들한테 미움받고 싶지 않은 마음이 있지 않냐. 그러기 위해서 진심 아닌 행동도 많이 하고, 타인의 기분을 생각해서 엄청 퍼주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내가 이렇게까지 잘해주는데 그 아이는 날 안 받주면 어쩌지 하는 불안이 있었다”라고 털어놨다.

결국 신소율은 자퇴를 결심하게 됐다고 회상했다. “부모님께 학교를 자퇴하고 싶다 했는데 허락해 주셨다”라며 부모님이 당시 딸을 100% 믿고 지지해 주셨다고 전했다.

오은영 박사는 의외의 반응을 보였다. “부모가 자식을 키울 때 너무 갈등이 많은 것도 좋지 않지만, 그렇다고 해서 다 들어주는 것도 바람직하진 않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이 불안한 이유가 굉장히 다양하다. 그 중 하나를 얘기해 보자면, 어릴 때 양육 환경이 지나치게 허용적이어도 불안하다”라고 밝혔다.

오은영 박사는 “자식이 자퇴하겠다고 하면, 물론 공부 방식이 학교가 아니라도 많긴 하지만 자퇴를 허락하기에 앞서 아이와 진지하게 지속적으로 얘기해 봐야 한다. 근데 얘기도 안 하고 ‘그래, 널 믿어’ 금방 허락해 준 게 지나치게 허용적으로 키운 것”이라며 “이 때문에 갈등 상황에서 사람들이 느끼는 다양한 감정을 공유하는 게 쉽지 않았을 거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중간 과정에서 서로 다른 생각을 충분히 나누고, 이 과정을 통해 타인의 감정과 생각을 느껴봐야 한다. 토론 과정에서 나만의 기준이 생긴다”라면서 “그런 경험이 많이 필요할 것 같다. 기준이 단단해지면 마음이 편안해질 거다”라고 조언했다.

신소율은 “생각도 못했던 부분이다. 난 뭐가 문제일까 싶었는데 그런 과정을 많이 못 겪었던 것 같다. 그렇게 생각하니까 많이 후련하다. 앞으로 경험해 볼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진심어린 응원을 보냈고, 신소율은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