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칼린 “뱀 많이 먹어, 닭고기 맛”…美 LA 시절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공연연출가 박칼린.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제공
공연연출가 박칼린이 뱀고기를 즐겨 먹었던 미국 시절을 고백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 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공연예술계의 만능인재 박칼린이 일일 식객으로 나서 전북 완주의 밥상을 찾아 떠났다.

박칼린은 리투아니아 출신 어머니와 한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고 고백하며 “태어난 곳은 미국, 현주소는 대한민국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친할아버지 고향이 전라도라 젓가락질을 먼저 배웠다고.

가리는 음식이 없다는 박칼린은 허영만이 뱀을 못 먹는 음식으로 꼽자 “저는 뱀 많이 먹었다”라고 고백해 허영만을 충격에 빠뜨렸다. 박칼린은 “서부다 보니 말을 탔다, 한국에서 피아노학원 가듯 흔했다”라며 미국 LA에 살던 시절을 회상했다. 박칼린은 “한 때 카우보이를 하려고 했었다, 소몰이도 했다”라고 말하기도.

이어 박칼린은 “LA 주변이 사막 지역이라 봄이 되면 방울뱀이 나온다, 가죽은 딴 걸 만들고, 고기는 썰어 바비큐 해 먹으면 닭고기 맛이 난다”라고 뱀고기를 즐겨 먹었던 일화를 전했다. 더불어 박칼린은 뱀고기를 불고기 양념에 재워 먹는 요리법을 소개해 흥미를 끌었다.

이날 박칼린은 한국인에게도 호불호가 갈리는 홍어찌개를 허영만보다도 잘 먹는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허영만은 “한식에 대해 물을 필요 없다”라고 혀를 내두르며 박칼린의 한국 입맛을 인정했다.

한편,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식객 허영만이 소박한 동네 밥상에서 진정한 맛의 의미와 가치를 찾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