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지민, ‘연인 김준호’ 전셋집 불만…“들어가기가 싫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미디언 김지민이 연인 김준호의 집에 들어가기 싫은 이유를 밝혔다.

김지민은 지난 13일 방송된 SBS ‘내 집의 변신-하우스 대역전’(이하 ‘하우스 대역전’)에서 최신 트렌드를 읽을 수 있는 럭셔리 하우스를 방문했다.

집 주인은 최근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고급 호텔 같은 분위기를 콘셉트로 잡았다고 밝혔다. 특히 리모델링 전 체리색 몰딩이 집 전체를 차지했다면서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바꿨다”고 설명했다.

김지민은 크게 공감하며 “저의 그분 집 모든 게 다 체리색이다. 현재 살고 있는 집이 체리색이다. 솔직히 그 집에 들어가기가 싫다. 너무 올드하다”고 고개를 저었다.

이어 “바꿔보고 싶은데 전셋집이니까 시트지를 붙여봤는데 너무 촌스럽더라”고 불만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