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동엽, 장민호에 재테크 조언 “뭐가 됐든 하지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캡처.
신동엽이 장민호에게 경험에서 우러나온 조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3대 천왕’ 특집 2부가 펼쳐졌다.

관객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장민호는 “제가 진짜 KBS의 아들이었다. 정말 많은 프로그램을 했다. 이찬원이 ‘불후의 명곡’ MC가 됐다는 얘기를 듣고 배가 정말 아팠다”고 농담했다. 이어 “제가 스페셜 MC를 한 적이 있다. 녹화를 진행하는 이찬원을 본 순간 여기는 이찬원 말고는 할 사람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음악에 대한 지식이 해박하다 보니까 음악을 오래 한 사람들과 대화를 하더라도 금방 융화가 되더라”며 이찬원을 칭찬했다.

장민호의 최근 관심사는 재테크라고 밝혔다. 장민호는 “돈 없이 산 세월이 너무 길어서, 재테크는 전혀 모른다. 금융 바보다. 요즘 조금씩 배우면서 뭔가를 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신동엽은 “누군가가 투자를 권하면 절대 하지 마라. 머릿속에 좋은 생각이 떠올라도 절대 하지 마라”고 조언했다. 장민호가 최근에 투자 제의를 많이 받는다고 하자 신동엽은 “전화번호를 바꿔라”며 “뭐가 됐든 하지 마라. 차곡차곡 알뜰살뜰 모아라”라고 조언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