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브브걸 유정 “덩치 있다고 돼지걸스라 불려”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브레이브걸스 유정. 사진=KBS2 ‘빼고파’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돼지걸스라고 불렸다”면서 악플로 상처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빼고파’에서는 멤버들이 악플로 인한 상처를 얘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브레이브걸스 유정에게도 악플 상처가 있었다. 유정은 “무플이 무서웠다. 뭘 해도 아무도 몰랐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아예 마음을 닫고 안 하기로 마음 먹었는데 강제로 멱살 잡혀 나왔다”며 “갑자기 너무 큰 관심을 받았는데 사람들이 처음에야 신선하다고 한다. 그리고 이게 2달, 3달 가더라”고 말했다.

유정은 “활동할 때 덩치가 좀 있었다. 그때 돼지걸스라고 했다”라고 했다. 뿐만 아니라 “죽이겠다는 협박 메시지도 받았다”라고 고백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