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봉선 달라진 모습에 유재석도 깜짝 “거의 빗살무늬 토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놀면 뭐하니’ 조별 경연

▲ MBC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신봉선이 눈에 띄게 홀쭉해진 모습으로 방송에 등장해 유재석을 놀라게 했다.

지난 14일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여성그룹 ‘WSG워너비’ 결성 프로젝트의 조별 경연이 시작됐다.

이날 김숙은 “오디션 쭉 하다 보니까 일이 점점 커지더라. 나는 송 대표(송은이) 부탁 듣고 쉽게 보고 왔는데 일이 많다”며 “앞으로 할 일이 더 많아서 나도 손, 발이 돼줄 사람이 필요한 거 같아서 한 분 모셨다”고 소개했다.

김숙이 초대한 새 심사위원은 신봉선이었다. 신봉선은 최근 다이어트를 한 듯 살이 눈에 띄게 빠진 모습으로 등장했다. 유재석을 포함한 출연진들은 일제히 놀라는 표정으로 신봉선을 봤다.

하하는 “너무 예쁘다. 뭐야”라며 놀라워했고, 유재석은 “못 본 한 달 반 사이에 체중 감량 무지하게 했다”고 평가했다. 하하는 “얼굴 날렵한 거 봐”라고 거들었다. 유재석은 “너 거의 빗살무늬 토기가 돼서 나타났구나”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에 김숙은 “체중 감량이 아니고, 떨어져서 마음고생한 거”라고 말해 출연진들의 폭소를 이끌어냈다.

신봉선은 심사위원 참여에 대해 “‘복면가왕’을 파일럿부터 8년째 하고 있다. 솔직히 귀 하나만큼은 최고급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정현용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