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 ‘이혼설’에 “이혼 아니다. 잘 지내고 있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슈(본명 유수영). 뉴스1
걸그룹 S.E.S. 출신 가수 슈(본명 유수영)가 세간에 불거진 이혼설에 대해 “잘 지내고 있다”고 부인했다.

슈는 지난 14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여러 사건에 휘말리며 그런 이야기가 나온 것 같다”며 “하지만 이혼 아니다. 잘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슈는 자녀들에 대해 “활동할 때는 많이 놀아주려고 해도 바빠서 그러지 못했는데, 오히려 쉬는 4년 동안 아이들과 지내면서 나 역시 성장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들은 (논란을) 모른다. 너무 미안하고 죄책감도 들지만, 아이들을 생각해서 더 열심히 살려고 한다. 하지만 나쁜 일은 절대 안 한다”고 전했다.

그는 또 “우리 가족한테 참 미안해서 이제 많이 웃으면서 마음 단단히 먹고 가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한 매체는 슈와 남편 임효성이 몇 년 전부터 별거중이라고 보도했다. 슈는 프로 농구 선수 출신 임효성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한편 슈는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수차례에 걸쳐 수억원대의 상습 도박을 한 혐의로 2019년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았다. 슈는 최근 인터넷 생방송 BJ로 데뷔하고, 도박 근절 상담코치로 활동하며 새 출발을 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정현용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