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이힐 신은 조권, 집 드레스룸엔 ‘킬힐’ 가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조권의 집이 공개됐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 156회에서는 그룹 2AM의 조권이 덕팀 인턴 코디로 출연했다.

이날 코디로 출연한 조권은 혼자 산 지 10년이 넘었다고 밝혔다. 코디들은 이런 조권이 평소 개성 강한 스타일을 유지하는 만큼 집을 어떻게 꾸미고 사는지 몹시 궁금해했다.

조권은 “집은 되게 평범하다. 사람 사는 집보다 강아지 사는 집”이라면서 “또 제가 하이힐이 많아서 드레스룸 한쪽을 하이힐로 해놨다”고 전했다. 실제 공개된 조권의 집의 모습엔 어마어마 높이의 킬힐들이 빼곡히 자리잡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조권의 킬힐 사랑은 발품에 나가서도 이어졌다. 자신을 기다리는 양세찬 앞에 아찔한 높이의 하이힐을 신고 나타난 것.

조권은 “(사이즈가) 맞는 게 신기하다”는 코디들의 반응에 “제가 발이 작아 245-250㎜를 신는다”고 말했다. 그리곤 스스로를 “힐러버(힐+lover 애호가)”라고 칭하며, 오늘 특별히 발품이 아닌 ‘힐품’을 팔아 보겠다고 자신했다. 조권은 “힐을 신으면 슈퍼히어로가 된 것 같다”고 너스레 떨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