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도경완 “♥장윤정, 칭찬으로 날 길들여…자존감 떨어질 때 칭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캡처
지난 1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가수 장윤정, 방송인 도경완 부부가 무인도를 찾은 가운데 도경완이 순탄한 부부 생활의 비결로 ‘칭찬’을 꼽아 이목을 끌었다.

이날 장윤정은 큰소리치던 남편보다 훨씬 능숙하게 해산물을 잡았다. 이에 대해 도경완은 “그게 저희 결혼 생활이다, 10년간 그렇게 살았다”라면서 “근데 늘 그랬듯 저보다 저 사람이 더 먼저 해내고 잘할 거다. 그렇다고 저는 주눅들지 않을 거고, 저 사람이 저한테 면박 주지도 않을 거다. 그게 저희 부부다”라고 솔직히 밝혔다. 이를 본 홍현희는 “이게 부부지, 많이 배운다”라며 감탄했다. 안정환 역시 “10년 살았으니까 서로 아는 거지”라고 거들었다.

해산물을 한가득 잡은 두 사람은 낙지를 손질해야 했다. “할 수 있냐”라는 장윤정의 말에 도경완은 “아니, 알려줘. 어떻게 하는지를 알려줘”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낙지부터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도경완이 살살 버무리듯이 하자, 그는 “낙지를 무치라는 게 아니다”라며 답답해 했다.

장윤정은 계속해서 답답한 상황이 이어지자 “자기야, 빨리 해야 돼. 신선도가 생명이야”라고 말하기도. 그럼에도 도경완은 평소 성격대로 느긋하게 행동했다. 이에 홍현희는 싸우는 게 아니냐며 불안해 했다. “오늘 ‘안 혼나면 다행이야’ 아니냐, 지금 진짜로 언니가 폭발 직전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혀 예상치 못한 반응이었다. 장윤정은 분노할 것 같았지만 꾹 참고 오히려 칭찬했다. “잘하네, 그 정도면 됐어”라고 얘기해줬다. 그러자 도경완은 “내가 시키면 잘해”라며 뿌듯해 했고, 장윤정은 “그래, 잘하네. 잘하고 있어”라면서 다시 한번 격려했다.

도경완은 인터뷰를 통해 “사실 아내가 칭찬으로 저를 길들인다”라고 솔직히 고백했다. 그는 “제가 뭔가 기가 막히게 자존감이 떨어졌을 때, 평소에는 칭찬 안 하다가 그럴 때는 칭찬을 해준다”라며 이들 부부의 행복 비결을 털어놨다. 홍현희는 “저것도 배워야 할 점이다”라며 또 한번 감탄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