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수영 “13년만에 정규 10집, 재데뷔 기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수 이수영.
가수 이수영이 13년 만에 돌아온다.

이수영은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 구름아래소극장에서 정규 10집 ‘소리’(SORY) 발매 기념 간담회를 열었다. 방송인 박경림이 진행했다.

이날 이수영은 무대에 올라 울컥했다. 이에 박경림은 “안 울기로 약속하지 않았나”라고 했다.

이에 이수영은 “반갑다”며 “일단 와주셔서 감사드리고 관심을 가져주신 것에 어떻게 감사를 다 드려야 할지 처음부터 눈물이 난다”고 했다.

이어 “많이 떨려서 그랬다”며 “재데뷔하는 기분”이라고 덧붙였다.

이수영이 13년 만에 발매하는 정규 10집 ‘소리’는 오래 기다려준 이들에 대한 미안한 감정을 목소리에 실어 풀어낸 이야기다. 8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천왕성’은 6/8박자 특유의 멋과 우리 가락이 느껴지는 구성으로 완성됐다. 후배 가수 안예은이 작사, 작곡했다. 노래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