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우리들의 블루스’ 해녀 역할 박지아 “캐릭터 극찬 감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속 출연 장면.
‘우리들의 블루스’ 배우 박지아가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박지아는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제주도 토착 해녀 혜자 역을 맡아 등장하는 신마다 묵직한 존재감을 선사하고 있다.

극 초반부터 서울에서 온 해녀 영옥(한지민 분)을 못마땅해한 뒤 “해녀 무리에서 내쫒자”며 사사건건 대립각을 세우던 혜자는 지난 15일 방송된 12회에서 물질에 욕심을 내다 바다에 빠진 영옥을 춘희(고두심)와 구했다.

그러나 뭍으로 올라온 이후, 혜자는 기진맥진한 영옥에게 망태를 던지며 “물건을 다 주니 좋나? 왜 육지에서 이리로 와 우리를 괴롭히느냐”고 분노했다.

이어 “나도 춘희 삼촌도 죽을 뻔했다, 사람을 생으로 잡아먹을 X”이라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죄송하다”고 사과를 건네는 영옥에게 “입 닥치라, 내일부터 나오지 말라”고 자리를 뜬 후, 혜자가 자신의 어머니를 바다에서 잃었다는 사연이 공개되며 격노한 이유가 드러났다.

박지아의 소속사 잔나비엔터테인먼트 측은 “박지아는 각종 연극과 뮤지컬에서 20년 이상의 걸출한 경력을 가진 배우로 JTBC 드라마 ‘괴물’에 이어 ‘우리들의 블루스’를 통해 연기 영역을 조금씩 넓혀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혜자 역을 향한 시청자들의 애정 어린 반응과 극찬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그동안 거칠고 정제되지 않은 감정을 주로 내보이던 혜자가 극 후반부로 가면서 어떻게 변화하게 될지 흥미롭게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