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경진, ‘숨겨둔 아이’ 루머에 실소 “남자를 봐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경진이 유방암 투병기부터 자녀루머 해명까지 인생사를 솔직히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서는 숙소 다락방을 찾은 박원숙, 이경진, 혜은이, 김청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원숙은 이경진에게 “아프고 난 뒤에 생각이 달라졌냐”고 물었다.

지난 2012년 유방암을 진단받고 투병기를 거친 이경진은 “죽음을 지나고 나니 인생을 바라보는 관점이 달라졌다. 아니라고 하면서 잘난척하는 게 있었다. 죽음과 맞닿는 경지까지 가면 깨우치는 게 많은 것 같다”고 답했다.

이경진은 “상처 주는 사람은 안 보면 되는 거다. 오히려 ‘그냥 내 탓’이라고 생각하면 맘이 편하다.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기까지는 많이 힘들다”며 달라진 인생관을 전했다.

또 이경진은 숨겨둔 아이가 있다는 루머도 언급했다.

박원숙은 “조심스럽지만 너한테 숨겨둔 아이가 있단 소문이 있다던데”라며 이경진의 루머에 대해 입을 뗐다. 이경진은 실소를 터뜨리며 “남자를 봐야 애가 생기지. 남자를 보지도 못했는데”라며 적극 부인했다.

이에 혜은이는 “하늘을 봐야 별을 따지”라고 덧붙여 재미를 더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