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진화♥ 함소원 “아이 잃는 슬픔” 둘째 유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함소원이 1년 만에 방송 복귀를 한 가운데, 둘째를 유산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의 방송 말미 예고편에는 방송 조작 논란으로 방송활동을 중단했던 함소원이 등장했다.

함소원은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보냈다”라며 방송활동 중단 후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견디기 힘든 그 시간에 아이를 잃는 슬픔을 겪었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함소원은 2018년 18살 연하 중국인 진화와 결혼해 슬하 딸 하나를 두고 있다. 43살이라는 늦은 나이에 첫 아이를 임신하고 출산을 했던 함소원은 과거 방송에서 둘째 임신에 대한 소망을 드러냈다.

함소원은 33살에 냉동한 난자를 공개하며 “냉동한 난자 중 마지막 하나 남은 거다”라고 밝히기도. 함소원은 둘째 계획에 대해 “어린 시절 3남매가 너무 좋았다. 혜정이가 혼자 노는 모습을 보면 짠하다. 혜정이와 언제까지 같이 있어줄 수 있을지 모르니까, 형제를 만들어 주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