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유 “강동원, 너무 멋있어…의지와 상관 없이 계속 눈 가더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동원·아이유 ‘브로커’로 만난 선남선녀
배우 강동원(왼쪽)과 이지은(활동명 아이유)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2022.5.10 뉴스1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가 강동원의 남다른 비주얼에 “의지와 상관없이 계속 눈이 갔다”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에는 영화 ‘브로커’의 주연배우 송강호, 강동원, 아이유, 이주영의 인터뷰가 담겼다.

이날 송강호는 영화 ‘브로커’에 대해 “진짜 가족은 아니지만 진짜 가족보다 더 절절한 감정을 느낄 수 있는 그런 가족들의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송강호는 지난 12년 전 영화 ‘의형제’로 호흡을 맞췄던 강동원에 대해 “강동원씨를 길 잃은 사슴 눈망울을 가진 배우라고 표현하는데, 따뜻한 감성이 눈빛에서 나올 때 막냇동생을 다시 만난 것 같은 반가움과 익숙함이 있었다”라고 표현했다.

이어 아이유는 “사실 저희 같은 경우에는 너무 대선배님들이시고 저는 웬만하면 노력으로 저를 콘트롤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강동원 선배가) 너무 멋있으셨다”라며 “그래서 제 의지와는 상관없이 계속 눈이 가더라”라고 강동원의 외모에 대해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