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는 형님’ 허웅 “아버지보다 서장훈 더 존경”…허재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JTBC 아는형님 캡처.
‘허부자’ 허재와 허웅의 ‘케미’가 공개된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1990년대 대한민국에 농구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농구 대통령’ 허재와, 실력과 인기 모두 잡은 프로농구 최고 스타 허웅이 함께 출연한다. 두 사람은 부자간의 재치 있는 입담뿐만 아니라 뛰어난 농구 실력까지 여과 없이 발휘할 예정이다.

이날 허재와 서장훈은 과거 이야기를 꺼내며 서로 자존심을 긁는 등 티격태격하는 입담을 선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강호동이 허웅에게 “허재와 서장훈 중 존경하는 농구 선배는 누구?”라고 묻자 허웅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서장훈이라고 답했다. 그리고 이에 분노한 허재가 강제 수업 종료를 외치는 ‘초유의 사태’까지 벌어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뿐만 아니라, 허재는 서장훈이 이종범과 본인 중 누가 더 자식 농사를 잘 지은 것 같은지 묻자 “이종범은 한 명, 나는 두 명이니까 나 아니겠나”라며 솔직하면서도 화끈한 입담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편 허재, 허웅 부자는 ‘형님학교 농구대잔치’에서 시야를 가린 채 슛을 도전하는 등 기상천외한 극한의 슬램 농구에 도전한다. 이에 허재와 허웅, 서장훈의 자존심을 건 자유투 대결이 이어지는 등 농구 레전드의 빅매치 또한 기대를 모은다.

허재, 허웅의 ‘찐 부자 케미’와 뜨거운 코트를 가르는 형님학교 농구대잔치는 21일 오후 8시40분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