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송에 나온 비♥김태희 집, 85억에 매각 [이슈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공개한 비의 집 내부 모습. 사진=MBC
비, 김태희 부부가 집 매각으로 32억 원의 시세 차익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비 김태희 부부는 최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위치한 집을 85억 원에 매각했다.

이들 부부는 지난 2016년 이 집을 53억에 샀고, 6년 만에 85억 원에 팔아 32억 원에 이르는 시세 차익을 얻었다.

두 사람이 매각한 이태원 집은 최근까지 비, 김태희가 거주하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남산, 한강을 모두 볼 수 있는 고급 주택가에 자리잡고 있다.

지난해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 집의 내부를 공개하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