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지민 “♥김준호 돈 때문이면 안 만나”…부케 받았단 말엔 “미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개그맨 김지민이 김준호가 박군 결혼식에서 부케를 받았다는 말에 황당해 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멤버들이 박군 결혼식 피로연을 마치고 함께 모여 단합대회를 개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자리에서 김준호의 연인인 김지민으로부터 전화가 왔고, 멤버들은 스피커폰으로 받으라고 요청했다.

대신 전화를 받은 김종국이 “오늘 준호 형이 부케 받았어”라고 알리자 김지민은 “부케 받았다고요? 미쳤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종국은 “네가 확실하게 얘기를 해줘야 돼. 준호 형이 지금 준비하고 있더라고”라며 “어쩔 수 없이 만나는 거면 당근을 흔들어라”라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김준호가 “지금 중요한 비즈니스 하고 있다”라며 김지민과의 통화를 마무리하려 하자 김지민은 “오빠 돈 많이 벌어”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임원희는 “직접 들으니까 이거 실감이 나네”라고 말했고, 최시원은 “부럽다”라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탁재훈은 “마지막 멘트, ‘돈 많이 벌어’? 돈 때문에 만나는 거냐”라고 시비를 걸었고, 김준호가 “아직 안 끊었어. 지민아 미안해. 어르신 농담이야”라고 하자 탁재훈은 당황하며 자신의 입을 막았다.

그러자 김지민은 “돈 때문이면 안 만났다고 전해줘”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김준호는 “나보다 돈이 많으니까”라며 맞장구 쳤고, 김종국은 “준호 형 만나고 지민이 이미지가 확 좋아졌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