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돌아온 태극전사 ‘어게인 2002’…강철 체력의 군대 대표 꺾을까[TV 하이라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대스리가(tvN 저녁 8시 40분)

월드컵 4강 신화로 꿈이 이루어졌던 2002년으로부터 무려 20년의 세월이 흐른 2022년. 한일월드컵 20주년을 기념한 ‘어게인 2002 프로젝트’를 통해 월드컵 태극전사들이 화려한 부활에 나선다. 코치, 감독, 해설위원 등으로 다양하게 활동 중인 김태영, 최진철, 이운재, 이을용, 송종국, 현영민, 이천수가 다시 모여 경기를 치른다는 소식에 시청자의 기대가 높다. 이들은 20대의 강철 체력과 열혈 군인 정신으로 중무장한 아마추어 최정예 축구 부대인 ‘군대 대표’를 상대로 경기를 펼친다. ‘태극 전사’에서 ‘태극 중년’이 된 이들은 거스를 수 없는 세월의 무게에도 ‘영원한 클래스’를 증명한다. 개그맨 조세호와 그룹 라붐의 솔빈, 쇼트트랙 곽윤기가 응원에 나서며 김현욱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는다.

2022-05-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