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우리들의 블루스’ 배현성 “눈으로 이야기하고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tvN ‘우리들의 블루스’. tvN 제공
신인배우 배현성이 예비 아빠가 된 고교생 연기로 시청자를 만나고 있다.

tvN 주말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정현으로 분한 배현성은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에서 언론과 만나 “출연진 리스트를 받고 걱정이 앞섰는데 ‘나만 잘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우리들의 블루스’에는 이병헌부터 고두심, 김혜자, 차승원, 한지민 등 많은 톱스타가 출연해 누구나 살면서 느끼는 아픔과 희망을 이야기한다.

배현성이 연기한 정현은 순둥순둥한 외모와 적은 말수로 나약해 보인다는 소리를 듣는다. 하지만 여자친구인 영주 앞에만 서면 용감해지는 순애보를 보여주는 열여덟 살 청년이다.

배현성은 “정현이에게 1순위는 영주”라면서 “본인과 달리 할 말 다 하고 똑 부러지는 영주 모습에 반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배현성은 노희경 작가가 정현을 ‘외유내강’으로 표현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정현은 영주가 힘들어할 때 “모든 태풍은 지나가는 태풍이다”라면서 다독이는 등 의젓한 모습도 보여준다.

배현성은 “과거 깡패였던 아빠가 말할 때마다 욕을 내뱉는 모습을 보면서 강함은 거칠고 힘이 센 게 아니는 것을 깨달았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내면의 강인함은 어디서 비롯되냐 묻자 ‘희망’이라고 답했다.

현이와 비슷하게 말수가 적고 생각이 많다는 배현성은 “눈으로 이야기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했다.

또 “이번 촬영에서 아버지한테 맞으면서 액션을 맛봤는데 액션 장르에도 도전해보고 싶다”며 웃었다.

4년 전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로 데뷔한 배현성은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에서 장홍도를 연기하며 얼굴을 알렸다.
▲ tvN ‘우리들의 블루스’. 왼쪽이 배우 배현성. tvN 제공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