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다섯째 임신’에 정성호 부부 눈물 펑펑…“태명은 히어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정성호 경맑음 부부. 경맑음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정성호(48)의 아내 경맑음(39)이 8년 만에 다섯째 아이를 임신했다. 정성호는 임신 소식에 기쁨의 눈물을 펑펑 흘렸다. 

경맑음은 2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게 가장 큰 행복이 찾아왔다”라면서 “태명은 히어로”라며 임신 소식을 직접 밝혔다.

그는 이어 “눈치채신 분들도 계셨겠지만 히어로를 만났던 순간부터 그 작은 기쁨과 축복들 너무너무 적고 싶었다”라면서 “이제 안정기가 왔고 저는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임산부가 될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우리의 다섯째 히어로를 축복해 주시면 너무 행복할 거 같다”라면서 “이제 배가 제법 나왔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임산부”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올린 영상에는 임신 소식을 전하는 정성호, 경맑음의 모습이 담겼다. 임신 테스트기와 초음파 검사를 받은 모습과 함께 임신 소식에 눈물을 흘리는 정경호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경맑음은 “오빠 8년 만이지”라는 문구를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정성호는 2010년 경맑음과 결혼해 슬하에 2남 2녀를 두고 있다. 두 사람은 각종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었다.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