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TV 하이라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모 없이 자라야 하는 아이들
그들을 돕는 어른들의 이야기


●다큐프라임 어린人권-그렇게 어른이 된다(EBS1 밤 9시 50분)

마지막 6부는 온전한 집과 부모 없이 자라야 하는 아이들을 위해 헌신하는 어른들과 그들과 연결된 아이들의 삶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호통 판사’로 알려진 천종호 판사는 보호자 위탁 감호 처분을 받은 아이들 중 온전한 보호자가 없는 아이들을 위해 청소년회복지원센터, 일명 ‘사법형 그룹홈’ 시스템을 만들었다. 시설에서 17년의 시간을 보낸 김성민 브라더스키퍼 대표는 아이들을 위한 사회적 기업을 세우고, 물질적 지원만으로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며 사회적 가족제도를 제안한다. 끝으로 집 밖으로 내몰리는 아이들에게 위탁 부모가 돼 준 배은희씨 가족 이야기를 담는다. 아이들에게 헌신하는 어른들을 통해 손을 내미는 것이 남의 일이 아니라 나의 일이 될 수도 있음을 보는 이들에게 전한다.

2022-05-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