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유 “과거 몸무게 49㎏…밥 한 술에 ‘바를 정’ 썼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소유. MBN ‘호캉스 말고 스캉스’
소유가 아이돌 생활의 고충을 전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N ‘호캉스 말고 스캉스’에서는 예지원과 소유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룸메이트가 된 사람은 식사를 한 뒤 대화를 이어갔다.

“아이돌을 언제부터 했냐”는 예지원의 말에 소유는 “스무 살때부터 했다”고 대답했다. 예지원은 아이돌을 향한 궁금증을 드러냈다. 예지원은 “아이돌은 아침부터 연습만 하냐. 체중계도 계속 올라가냐”고 물었다.

이에 소유는 “저희도 많은 분들께서 ‘건강하다’라고 아시는데 데뷔 초에는 저희가 다 말랐었다. 저도 (168cm에) 49㎏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사에 식단 일지가 있다. 밥 한술 먹을 때마다 바를 정을 썼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소유는 씨스타의 ‘건강한 이미지’에 대한 고충도 털어놓았다.  소유는“씨스타 이미지가 세다보니까 소문도 있었다. ‘씨스타한테 맞았다’, ‘씨스타가 싸우면 밴이 흔들린다. 그걸 봤다’라고 하더라. 이미지가 세다보니까 선배님 중에 상처를 주는 사람이 있다. ‘너 클럽 다닌다며’라고 농담을 하는 사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 “장난으로 하는 말이 와전이 되어 회사에 들어가면 곤란해졌다. 사람들이 이미지에 무서워하더라. 그래서 데뷔 후 3년 동안 친구를 만들지 못했다”고도 말했다. 

이에 예지원은 진심어린 위로와 함께 “소유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