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울포토] 칸 영화제 레드카펫 선 탕웨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기대작이었던 경쟁 부문 진출작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이 베일을 벗었다.

23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에서 열린 칸 영화제의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는 ‘헤어질 결심’ 월드 프리미어 상영이 진행됐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이번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이다. 박찬욱 감독은 영화 ‘아가씨’(2016) 이후 6년만에 칸 영화제 경쟁 부문 후보로 지명됐으며, 영화 ‘올드보이’(2004) ‘박쥐’(2009) ‘아가씨’에 이어 네 번째로 칸 영화제의 부름을 받았다.

‘헤어질 결심’은 이번 칸 영화제 초반부터 외신들로부터 가장 기대되는 작품으로 꼽히기도 했다. 

이날 최초로 공개된 ‘헤어질 결심’은 박찬욱 감독이 상영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밝혔듯 “스며드는 영화를 하고 싶었다”는 바람이 담긴 작품으로 다가왔다. 

상영이 끝난 후에는 약 7분간의 기립박수가 이어졌고, 환호성도 들을 수 있었다. 박찬욱 감독은 미소로 화답하며 “길고 지루하고 구식의 영화를 환영해줘서 고맙습니다”라고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AP·AFP·로이터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