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여신 미모’ 탕웨이 ‘파격 드레스’로 칸 홀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탕웨이가 23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배우 탕웨이가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 등장해 여신 미모를 뽐냈다.

23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장인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됐다. 탕웨이는 박찬욱 감독과 주연배우인 박해일과 함께 레드카펫에 올랐다.

탕웨이는 과감한 디자인의 드레스를 선보여 언론과 관객들의 플래시가 집중됐다. 우아한 매력과 섹시한 포인트를 줘 참석자들의 이목이 쏠렸다. 세 사람은 여유로운 표정으로 손을 들어 관객들의 호응에 화답했다.

▲ 영화감독 박찬욱(가운데)과 배우 박해일·탕웨이가 23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헤어질 결심’ 상영 이후에는 8분간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박 감독은 “감사합니다. 이렇게 길고 지루하고 구식의 영화를 이렇게 환영해 주셔서 고맙습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영화 ‘올드보이’로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 대상,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은 박 감독이 6년 만에 내놓은 신작을 통해 다시 한번 수상의 기쁨을 안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헤어질 결심’은 오는 29일 국내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 배우 탕웨이가 23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정현용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