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0시간 넘게 잠 못 자” 야옹이 작가, 상반된 ‘백옥 피부’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야옹이 인스타그램 캡처.
야옹이 작가가 업무 과부하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 23일 야옹이 작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효율적인 일 분배를 못하고 혼자 다 하려고 하는 욕심에 이번 주도 30시간 넘게 잠을 못 자고 있다”라며 글을 게재했다.

이날 야옹이 작가는 잠시 침대에 누워 휴식을 취하며 카메라를 통해 자기 모습을 담고 있다.

이와 함께 그는 “그렇다고 뭐 엄청난 성과가 따르는 것도 아닌데 멍청한 나. 자괴감이 들지만 인간은 쉽게 쓰러지지 않는다”라며 긍정적인 마인드로 이를 극복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러면서 야옹이 작가는 “떡볶이를 먹으면 (이 피로도) 잊힐 예정. 어제 취소된 떡볶이 진짜 피곤하지만 먹고 잘 테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한편 야옹이 작가는 지난 2018년 웹툰 ‘여신강림’으로 데뷔해 작품뿐만 아니라 연예인 못지않은 외모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그는 지난해 싱글맘임을 고백해 많은 응원을 받았으며 현재 웹툰 ‘프리드로우’ 작가 전선욱과 공개 열애 중이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