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제니♥뷔 응원해주기로”...열애설 성명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탄소년단의 멤버 뷔와 블랙핑크 제니. 빅히트 뮤직·제니 인스타그램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BTS) 뷔의 열애 의혹이 며칠째 사그라지지 않자, 팬들이 직접 나섰다.

그룹 방탄소년단 일부 팬들은 24일 성명문을 발표하고, 두 사람의 사랑을 지지했다. 방탄소년단 갤러리에는 이날 오전 ‘[공식] 방탄소년단 갤러리 성명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이미 오랜 팬들 사이에 멤버들 개개인의 사랑을 존중하며 지지한다는 의견이 많았고, 이번 열애설 이후 더 많은 팬이 응원 글을 남겼다”라며 “갤러리 팬들의 다수 여론을 수렴해 성명문을 발표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 갤러리 일동’의 의견을 반영한 성명문을 공개했다.

이들은 성명문을 통해 “5월 22일 방탄소년단 뷔와 블랙핑크 제니가 제주도에서 목격됐다. 스타의 삶을 벗어나 20대 남녀로 돌아간 뷔와 제니는 제주도에서 드라이브하며 소중한 시간을 보내는 중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팬들은 묵묵히 지켜보며 두 사람을 응원해주기로 결심했다”라며 “방탄소년단 뷔가 아닌 20대 청춘 김태형으로서의 삶 또한 존중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화양연화’라는 방탄소년단 앨범처럼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보내고 있는 뷔와 제니 두 사람의 사랑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라고 했다. 끝으로 “앞으로도 서로 배려하며 행복한 만남 이어 나갈 수 있길 간절히 기원한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