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여친에게 “모든 옷 벗어라” 강요男…장소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채널S ‘진격의 할매’ 캡처
집에 놀러 온 여자친구에 전신탈의를 강요하는 청년이 등장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는 결벽증을 가진 30대 남성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남성은 “여자친구가 제집에 놀려오면 너무 힘들다. 전신 탈의를 하지 않으면, 밖에 있는 먼지와 흙이 묻어 있을 것 같아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밝혔다.

이어 “제집에는 제가 만든 관문이 있다. 이 관문을 거치지 않으면 출입이 어렵다. 먼저 현관에서 옷을 다 벗고 슬리퍼를 신은 다음 욕실로 가서 바로 샤워를 해야 한다. 꼼꼼하게 구석구석 씻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여자친구가 씻는 것도 직접 확인하냐’는 질문에는 “진짜 심할 때는 그렇게 했다. 문밖에서 귀는 씻었는지, 코안은 세척했는지까지 다 물어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더러워지는 건 괜찮은데, 제 공간과 물건이 더러워지는 게 싫다. 웬만하면 밖에서 데이트를 한다. 친구나 가족도 집에 잘 들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 채널S ‘진격의 할매’ 캡처
MC들이 “여자친구는 너를 왜 만나냐”, “여자친구 안하면 되겠다”며 황당해하자, 남성은 “실제로 결벽증으로 4년간 만난 여자친구와 헤어졌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 시기 결벽증이 가장 심했다. 이별 이후 제가 심했다는 것을 깨닫고 치료받고 있다. 하지만 현관 탈의만큼은 고칠 수 없다. 최후의 보루”라고 고백했다.

사연을 접한 MC 박정수는 “결벽증이 나쁜 것은 아니다. 오히려 더러운 것보다는 나을 수 있다. 한 번에 고칠 수는 없겠지만 ‘고쳐야 한다’는 강박감이 오히려 더 큰 강박을 초래할 수 있으니 너무 부담 갖지 마라”고 조언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