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동석·손석구 주연 ‘범죄도시2’…팬데믹 이후 한국영화 최다관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거리두기 해제된 극장가. 연합뉴스DB
배우 마동석·손석구 주연의 범죄액션 영화 ‘범죄도시 2’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개봉한 한국영화 중 최다 관객 기록을 세웠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범죄도시 2’는 개봉 8일째인 전날 관객 34만2000여명을 보태 누적 관객수 451만3000여명을 기록했다.

이로써 ‘범죄도시 2’는 팬데믹 이후 개봉한 한국영화 중 최다 관객을 동원한 영화가 됐다. 기존 기록은 2020년 8월 개봉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이하 ‘다만 악’)의 435만명이다.

‘범죄도시 2’는 지난 18일 개봉 이후 매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CGV 데이터전략팀이 ‘범죄도시 2’와 ‘다만 악’의 관객을 분석한 결과 ‘범죄도시 2’를 3명 이상 함께 본 관객의 비율은 12.4%로, 코로나19가 한창일 때 개봉한 ‘다만 악’의 8.5%보다 3.9%포인트 많았다.

CGV는 30대 이상 관객 비중 역시 ‘다만 악’의 59.1%보다 큰 62.2%로 집계된 점을 근거로 가족 단위 관객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했다.

여기에 ‘범죄도시 2’가 청소년관람불가였던 전편과 달리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을 받은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극장가는 이달 초 개봉한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이하 ‘닥터 스트레인지 2’)에 이어 ‘범죄도시 2’까지 흥행에 성공하면서 2020년 2월 적자에 빠진 이후 2년여 만에 턴어라운드를 기대하고 있다.

이달 들어 전날까지 영화관 전체 관객수는 1152만명으로 지난달 312만명의 네 배에 육박하고 있다. 국내 극장가는 월 관객수 1000만명을 대략적인 손익분기점으로 본다.

‘닥터 스트레인지 2’는 전날까지 누적 관객수 556만여 명으로 1편 544만명을 넘었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