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우 김시은, 영화 ‘다음 소희’ 로 생애 첫 칸 입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75회 칸국제영화제 비평가주간 폐막작으로 영화 ‘다음 소희’ (정주리 감독)가 선정됐다. 

‘다음 소희’는 특성화고 학생인 소희(김시은 분)가 콜센터에서 실습생으로 일하게 되면서 겪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2016년 전주에서 실제로 일어난 콜센터 현장 실습생 사망 사건을 모티프로 했다.

정 감독은 “시나리오를 완성하는 마지막까지도 직접적이고 설명적인 부분을 최대한 덜어보려고 했다”며 “그러나 반드시 해야만 하는 말들이었다”고 했다.

그가 하고 싶은 말을 영화에서 대신해주는 인물이 바로 형사 유진(배두나)이다.

소희가 죽음을 맞으면서 1부 격의 이야기가 끝나고, 유진이 그의 죽음을 수사하게 되면서 2부가 시작된다. 그는 사건을 파헤칠수록 고구마 줄기처럼 줄줄이 나오는 진실에 분노하고 사건 관련자들을 호통친다.

배두나는 일정상 이번 칸영화제에 참석하지는 못했다.

사진은 배우 김시은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비평가주간 폐막작에 선정된 영화 ’다음 소희’ 인터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