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연수 “일라이 한국에 정착하겠다는 마음 못 믿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연수 일라이.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우리 이혼했어요2’ 일라이와 지연수가 ‘심리 상담’을 실시하면서 관계 회복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는 재결합 목적이 아닌, 좋은 친구 관계로 지낼 수 있다는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이혼 이후의 부부관계를 다루는 리얼 타임 드라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국 정착을 위해 취업전선에 나선 일라이의 고군분투기가 펼쳐진다. 또 지연수와 일라이는 켜켜이 쌓인 마음속 갈등과 앞으로의 관계 회복을 위해 심리 상담에 나섰다.

김병후 정신건강의학 전문의를 만난 일라이와 지연수는 일 대 일 심리 상담에서 서로에게는 하지 못한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더욱이 지연수는 “(일라이가) 한국에 정착하겠다는 마음을 온전히 믿지 못하겠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뒤이어 각각의 속마음을 들은 김병후 정신건강의학 전문의는 “일라이는 부모를 판단하려 하지 않는다. 그래서 아내의 상처를 알아주지 않는다”라고 꼬집었고 “지연수는 관계 회복을 위한 노력 없이 본인의 상처만 이야기한다”라는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에 두 사람의 마음속 깊은 상처가 치유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일라이는 지난주 지연수의 소개로 면접을 봤던 식물 유통회사에서 업무 적성을 파악하기 위한 실기 테스트에 돌입했다. 과연 일라이가 한국 정착을 위한 첫 도전에 성공했을지, 첫 면접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면접 이후, 둘만의 시간을 가진 일라이와 지연수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일라이는 “(한국 정착은) 처음으로 가진 내 꿈이다”라며 한국 정착에 대한 자신의 의지를 피력했다. 하지만 지연수가 한국에 살게 되면 거주 문제를 해결해야 하지 않냐고 묻자 일라이는 “함께 사는 걸 생각했다. 하지만 재결합을 위해 같이 살자는 건 아니다”는 돌발 발언을 던져 두 사람의 재결합에 적신호가 켜질지 궁금증이 더해졌다.

제작진은 “지연수와 일라이는 매 순간 진심으로 임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두 사람의 진정성 있는 스토리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는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