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억짜리 목걸이 착용하고 칸 입성한 아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이유 어서와 레드카펫은 처음이지? ‘브로커’ 시사회
배우 이지은(활동명 아이유)이 26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브로커‘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에 참석, 입구에서 팬들에게 사인해주는 모습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상영되고 있다. 2022.5.27 뉴스1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배우 이지은(아이유)의 우아한 패션이 화제다.

아이유는 27일 칸 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 된 레드카펫 행사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송강호, 강동원, 이주영 등과 함께 참석했다.

아이유는 이날 가벼운 소재감의 카키 그레이 컬러 오프숄더 튤 드레스 패션을 선보여 어깨를 시원하게 드러냈다. 깔끔하게 정리된 헤어는 가녀린 그의 목선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단연 눈에 들어오는 것은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목걸이다. 목걸이는 한화 약 1억 1245만 원 상당의 프랑스 럭셔리 주얼리 S사 제품으로 전해졌다. 18K 화이트 골드 소재에 목걸이 줄에는 약 180개 가량 다이아몬드가 박혀있고, 가운데 다이아몬드 스톤은 1.50~1.70 캐럿으로 설명됐다.

한편 아이유가 출연한 영화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담은 작품. 일본 영화계의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연출작이다. 아이유는 극 중 미스터리한 엄마 ‘소영’ 역을 맡았다. 오는 6월 8일 개봉한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