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 남친’ 쌈디가 사준 명품백, 중고로 파는 레이디제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과거 연인 레이디제인이 쌈디(사이먼디)에게 받았던 명품백을 플리마켓에 내놓는다. 방송 캡처
과거 연인 레이디제인이 쌈디(사이먼디)에게 받았던 명품백을 플리마켓에 내놓는다.

레이디제인은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플리마켓 준비 영상을 업로드했다. 레이디제인은 쓰지 않은 명품 아이템을 저렴한 가격에 내놓는다고 소개했다.

가장 마지막에 공개한 물건에 대해 레이디제인은 “아직까지 고민 중이다. 이걸 내놔야 하나 마나 한다”며 핑크색 빅백을 꺼냈다.

레이디제인을 대신해 함께 출연하고 있는 스타일리스트 연실장이 “여러분이 다 예상하는 그분(쌈디)이 선물해준 가방이다”고 말했다.

설명에 따르면 10여 년전, 레이디제인과 쌈디가 교제했던 당시 “좋은 선물을 주겠다”며 받은 가방이라고 했다.

유니크한 컬러의 백을 받았다는 레이디제인은 제품 자체에 대한 만족도는 보였지만, 정작 본인은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여전히 망설이게 된다는 레이디제인은 “그렇다고 언제까지 이걸 내가 안고 끼고 살겠냐”며 전 남친의 선물을 플리마켓에 내놓게 된 이유를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제품의 가격을 “10만원”으로 책정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