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강호, 한국 배우 최초로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찬욱 감독(왼쪽)과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해 트로피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5.29 뉴스1
배우 송강호가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송강호는 28일(현지시간) 열린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수상 직후 송강호는 감격스런 표정으로 시상대에 올라 “먼저 위대한 작가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에게 감사를 드린다”면서 “오늘 이 자리에 함께 한 아내에게 큰 선물이 될 것 같다. 영원한 사랑을 바친다. 끝으로 수많은 영화팬들에게 영광을 바친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국 배우의 칸영화제 연기상 수상은 2007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밀양’으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전도연에 이어 두 번째다. 아시아 배우가 남우주연상을 받은 것은 2000년 홍콩의 량차오웨이(양조위·‘화양연화’), 2004년 일본의 야기라 유야(‘아무도 모른다’) 다음으로 세 번째다.

송강호는 칸영화제 7번째 도전 만에 최고 연기상을 받으며 한국의 ‘국민배우’를 넘어 세계적인 스타 반열에 올랐다.

송강호는 올해 칸영화제 시작 전부터 강력한 남우주연상 수상 후보 중 한 명으로 꼽혀왔다. 그는 ‘괴물’(감독 주간), ‘밀양’(경쟁부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비경쟁부문), ‘박쥐’(경쟁부문), ‘기생충’(경쟁부문), ‘비상선언’(비경쟁부문)으로 여섯 차례나 칸 무대를 밟은 바 있다.

‘브로커’는 2018년 제71회 ‘어느 가족’으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일본의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국내 배우와 제작진과 협업한 작품이다. 송강호는 이번 작품에서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이를 양부모와 연결해주는 ‘입양 브로커’이자 세탁소 주인 상현 역을 맡았다. 

칸 이은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