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제니♥열애설 이후 첫 포착…뷔 표정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악관 초청으로 바이든 대통령 만난다
反 아시안 혐오범죄·문화예술 주제 환담


▲ 팬들 향해 출국인사 전하는 BTS 뷔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김태형)가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하며 팬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

뷔는 지난 22일 블랙핑크 멤버 제니(김제니)와 함께 제주도에서 목격됐다는 글이 퍼지며 열애설에 휩싸였다.

BTS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백악관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이후 급증한 아시아계 혐오 범죄 및 차별에 관련한 이야기를 나눌 것으로 전해졌다. 2022.5.29/뉴스1

▲ 美 워싱턴 향해 떠나는 BTS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이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하며 팬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
BTS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백악관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이후 급증한 아시아계 혐오 범죄 및 차별에 관련한 이야기를 나눌 것으로 전해졌다. 2022.5.29/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이 ‘아시아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미국 백악관의 초청으로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워싱턴 D.C로 출국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이날 오전 9시 30분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도착해 대기 중이던 팬과 취재진을 향해 가볍게 손 인사를 한 뒤 탑승 수속을 위해 이동했다.

이들은 31일(현지시간) 백악관을 찾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다.방탄소년단과 바이든 대통령은 반(反) 아시안 혐오범죄와 문화예술을 주제로 환담할 예정이다.

리더 RM은 이를 두고 지난 26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살다 보니 별일 다 생기는데 좋은 일로 다녀오는 것이니 잘 다녀오겠다”며 “많이 응원해달라”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 10일 팀의 지난 9년 궤적을 집대성한 새 앨범 ‘프루프’(Proof) 발매를 앞두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