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신 안 해서 다행”…이기우 말에 서운한 이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나의 해방일지’ 이엘.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이엘이 직접 머리를 잘라 단발 스타일을 선보였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주말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에서는 염기정(이엘 분), 조태훈(이기우 분)의 불안한 관계가 그려졌다.

이날 염기정은 편의점에서 임신 테스트기를 사다가 조태훈의 딸과 마주쳤다. 염기정은 걱정할 일이 없을 것이라며 해명했지만, 이 사실은 조희선(김로사 분)을 거쳐 조태훈의 귀에도 들어가게 됐다.

조희선은 조태훈에게 임신이 맞을 경우 “여러 소리 말고 바로 결혼하자고 하라”고 조언했다. 조태훈도 이를 받아들이고는 염기정과 약속을 잡았다.

염기정은 이날따라 유독 식욕이 좋았다. 게다가 차에 앉아서 신 귤을 까먹는 모습까지 보여 조태훈을 오해하게 했다. 그러나 염기정은 자신이 꼭 생리만 시작하면 식욕이 돋는 사실을 털어놨고, 이에 조태훈은 “(생리) 하는구나. 정말 다행이다”라며 안도했다.

처음엔 오해를 바로잡는 것에 급급해 대수롭지 않게 넘기던 염기정은 이내 마음이 상했다. 이를 눈치챈 조태훈은 “미안하다.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염기정은 “아니”라고 말하면서도 서운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집에 도착한 염기정은 갑자기 주방 가위를 꺼내들었다. 이어 혼자 거울 앞에 서서 긴 머리를 단발로 짧게 잘랐다.

예고편에서 염기정은 “사랑은 힘이나는 일이어야 하는데 왜 나는 헤어지면 행복할까”라고 말해 두 사람의 관계에 적신호가 들어온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JTBC ‘나의 해방일지’는 29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