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강호 아들, 아버지 수상에 보인 반응은?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송강호가 아들 송준평과 함께 걷는 모습. 사진=송준평 인스타그램
배우 송강호의 아들 송준평이 아버지의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을 축하했다.

29일 송준평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영상 한 개를 올렸다. 해당 게시물에는 턱시도 차림의 송강호와 송준평이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하고 프랑스 칸의 밤거리를 걷는 모습이 담겼다. 

또 송준평은 지난 28일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 현장 영상을 직접 공개하며 남우주연상으로 호명된 송강호의 모습과 함께 “I‘m proud of you”라고 적었다.

이날 송강호는 남우주연상 수상 후 “저희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같이 왔다. 큰 선물이 된 것 같아 기쁘고 이 트로피에 영광과 영원한 사랑을 바친다”고 가족을 함께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한국 배우가 이 부문 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송강호가 출연한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송강호는 극 중 베이비 박스에 버려진 아기들을 훔쳐 아이가 필요한 부부에게 판매하는 ‘상현’ 역을 맡았다.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개봉과 함께 국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프로축구 수원삼성에서 활약했던 송준평은 지난 2020년 부상으로 은퇴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