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효주는 80억, 송혜교는 190억”…톱스타들 사고판 지역 어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예능 ‘자본주의학교’
방송인 서경석과 부동산 전문가 박종복이 중개 대결을 펼쳤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자본주의학교’에서 박슬기는 인생 첫 자가 실현을 위해 ‘햇병아리 공인중개사’ 서경석을 만나 도움을 요청했다.

슬기는 “남편, 딸과 함께 오래오래 살 집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할 때 무리해서라도 집을 샀더라면”이라고 말하며 후회하는 모습에 웃음을 안겼다.

서경석은 “첫 자가 매입이 중요하다”며 자신보다 훨씬 경력 많은 공인중개사 박종복을 초대했다. 박종복은 “슬기 씨를 위해 아낌없는 내 집 마련 팁을 주겠다”고 말했고 박슬기는 환호했다.

박슬기는 예산 10억~12억 선에서 방 세 개에 화장실 한 개를 갖춘 집을 찾는다고 밝혔다. 또한 아이를 키우기 때문에 학군이 좋고, 방송인이라는 직업에 맞게 방송국으로 출퇴근이 편한 지역을 선호했다. 이와 함께 신축도 좋지만, 구축이라면 미래 가치가 있는 곳이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종복은 용산 지역을 추천했다. 그는 용산 지역에 거래량이 많다고 전하며 연예인들도 4-5년 전부터 매입을 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종석 씨 같은 경우는 제가 40억 정도에 팔아드렸다. 그리고 한효주 씨도 80억 주고 팔아드렸고 이번에는 송혜교 씨도 190억이 넘는 건물도 매입을 했죠” 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서경석은 “그럼 원장님은 용산에 집이 있냐”고 물었고 “집이 없다”고 답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박종복은 “집은 없고 빌딩 한 채 8장 정도 있다”고 말했다. 서경석은 “8장이면 8억이냐?”고 묻자 “0 하나 더 쓰시라 80억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슬기는 용산이 비쌀 것이라고 우려를 표하자 박종복은 “어제는 늦었고 오늘이 가장 빠르다 용산구는 오늘이 가장 저렴하다”고 말해 박슬기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