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랄랄 “외국 투자 회사에 1억 투자…지금도 못 받고 있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에브리원 ‘쇼킹 받는 차트’ 캡처. 뉴스1
‘쇼킹 받는 차트’ 랄랄과 이승국이 투자 실패를 고백한다.

30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쇼킹 받는 차트’에서는 ‘한탕 주의! 인생 한 방에 간다’라는 주제로 차트를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배성재는 “두 분 어디 투자를 좀 해보셨나?”라고 운을 뗐다. 이에 랄랄은 “외국 투자 회사에 1억원을 투자했다가 지금도 못 받고 있다”라며 울상을 지었다. 이어 “잠을 못 이룬다”라고 체념한 듯 말해 씁쓸한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국도 “나는 투자하면서 알았다”라며 “‘나 조심스러운 사람인 줄 알았더니 심장이 야수네?’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다 보니 금액이 늘어 손해를 아직도 보고 있고, 못 빼고 있다”라며 “진짜 열심히 일해서 번 돈인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녹화에서는 교통체증으로 악명 높은 베이징에서 벌어진 터널버스 투자 사건이 소개됐다. 한 중국 회사가 터널형 버스를 만든다며 중국은 물론이고 세계의 개인 투자자들을 모집했고, 신기한 아이디어에 여러 나라 개인 투자자들이 앞다퉈 돈을 내놨다고. 이후 터널형 버스가 어떻게 됐을지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