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슴이 너무 커서 ‘시선 폭력’ 당합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채널s 진격의 할매 예고편 캡처
한 여성이 오는 31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진격의 할매’에 출연해 신체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 여성은 “가슴이 너무 커서 어딜 가도 눈길을 받는다”라며 “시선 폭력을 당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여성이 밝힌 가슴 사이즈는 G컵이다. 여배우들은 눈을 동그랗게 뜨면서 깜짝 놀랐다. 여성은 “사람들이 가슴을 자꾸 쳐다본다. 욕을 하는 경우도 있다”라며 눈물까지 글썽거렸다.

김영옥은 “진짜 왜들 그러냐...”라며 혀를 끌끌 찼다. 방송 전이지만 예고편이 공개되자 네티즌들 사이에선 사연자가 쓴 ‘시선 폭력’이란 표현으로 인해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