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제니와 커플귀걸이” BTS 뷔 공항패션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팬들 향해 출국인사 전하는 BTS 뷔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김태형)가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하며 팬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

뷔는 지난 22일 블랙핑크 멤버 제니(김제니)와 함께 제주도에서 목격됐다는 글이 퍼지며 열애설에 휩싸였다.

BTS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백악관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이후 급증한 아시아계 혐오 범죄 및 차별에 관련한 이야기를 나눌 것으로 전해졌다. 2022.5.29/뉴스1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와 블랙핑크 멤버 제니를 둘러싼 열애 추측이 계속되고 있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 제니가 모델인 귀걸이를 착용한 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한 뷔의 사진을 게재하며 “뷔가 얼마 전 제니가 캠페인 모델이 된 샤X 귀걸이를 하고 나왔다”고 지적하며 두 사람의 열애설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실제 제품 사진과 뷔가 착용한 귀걸이의 모양은 차이가 있어 일부 누리꾼들에게 “억측이다”는 비판을 피하지 못했다.

제니와 뷔가 열애설 이후 각각 흑백 사진을 게재하며 근황을 전하자, ‘열애를 간접적으로 인정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쏟아졌다. 또한 지드래곤이 영문으로 길게 쓰여있는 작품 사진을 게재하자, 해당 문구를 해석하며 제니와 뷔를 저격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이어졌다.

현재 양측 소속사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