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자들 전화 오면 내가 차단” 한지민, 미모의 친언니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채널A 고두심이 좋아서 방송 캡처.
배우 한지민이 배우가 된 계기와 함께 미모의 친언니를 공개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고두심이 좋아서’에서는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 인연을 맺은 출연한 한지민과 고두심이 함께 경주 여행기가 그려졌다.

어릴 적 유독 소극적이었다는 한지민은 배우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어릴적 수줍음을 많이 탔다. 오디션 당시 주위 사람들은 모두 한껏 꾸미고 왔는데, 저는 정말 대충 준비해서 가서 가만히 조용히 있었다. 그런데 자꾸 제가 (오디션에 합격이) 되는 거다. 되고자 하는 욕심이 당시엔 별로 없었다. 하라고 하니까 했는데 긴장을 안 한 것처럼 보였던 것 같다”라고 떠올렸다.

또 SBS 드라마 ‘올인’으로 데뷔한 한지민. 그는 “송혜교 선배 아역을 맡았다. 그때가 대학교 1학년 때였는데 하필 오디션 일정과 가족 여행이 겹쳐 안 갔다. 그렇게 여행을 다녀왔는데도, 그 후에도 배역에 안 정해졌다고 해서 다시 오디션을 보러 갔다”라고 운명적인(?) 만남을 회상했다.

한지민은 두 살 터울의 친언니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얼굴이 예쁘고 유명하고 인기가 많았다. 친구들도 많고, 많이 남자 학생들이 좋아했다”며 “나는 당시 한지민이라기보다 한상미(언니)의 동생으로 유명했다”면서 어린 시절부터 단짝친구 같은 우애를 자랑한 언니의 사진도 공개했다.

한지민은 언니에 대한 과거의 기억에 대해 계속해서 떠올렸다. 그는 “옛날에 질투보다는 제가 혼을 많이 냈던 것 같다”라고 운을 뗐다. 한지민은 ‘밥을 왜 두 시간씩이나 먹냐’, ‘전화를 왜 이렇게 오래 하냐. 전화비 많이 나온다’ 같은 것들이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언니에게 남자들의 전화가 왔는데 그걸 내가 관리했다. ‘밤늦게 전화하시는 거 아니에요’ ‘전화비 많이 나와요’ 라고 말과 함께 끊었다. 언니의 친구들이 자신을 무서워했다“라고 솔직히 밝혀 웃음을 안겼다.

한편 한지민과 고두심은 현재 tvN 주말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