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유 ‘브로커’ 팀과 귀국…“칸, 잊지 못할 시간…좋은 구경 많이 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브로커’의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를 마치고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22.5.30 뉴스1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가 영화 ‘브로커’로 프랑스 칸을 다녀온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후 2시33분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브로커’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배우 송강호, 강동원, 아이유, 이주영이 입국장에 들어섰다.

아이유는 이 자리에서 칸에 다녀온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너무너무 재밌고 조금 피곤했지만 잊지 못할, 너무 재밌는 시간이다”라며 “공항에서 많은 분들이 환대해 주셔서 기분 좋은 마무리가 될 것 같다, 덕분에 좋은 구경 많이 하고 왔다”며 웃었다.

이주영도 “저도 정말 귀하고 소중한 경험을 하고 왔다”라며 “무엇보다 송강호 선배님 수상 감사드리고, 한국에서 진행하는 홍보에도 많은 관심 가져달라”고 덧붙였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역시 “감사드린다”고 일본어로 소감을 전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