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승현 가족 이혼 위기…부부싸움 중 혼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방송화면 캡처
▲ m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승현의 부모 김언중-백옥자 씨의 갈등이 공개됐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 결혼지옥’에서 백옥자씨는 “우리 집에서는 남편이 항상 문제”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결혼 43년차에 남편의 거짓말에 참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남편이 신혼 시절 집 보증금을 주식으로 날렸다. 이후 친척 집에 들어가 식모처럼 생활을 해야했다”면서 남편의 잘못으로 가족 전체가 힘들었던 상황을 설명했다.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남편의 도박(화투)과 거짓말. 백옥자씨는 “남편을 만난 걸 지금까지 후회한다. 혼자 살고 싶다”면서 이혼까지 고려한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나 김언중씨는 “내 생전에는 이혼 없다. 죽어서도 같이 하려고 한다”며 일편단심 애정을 보였다.

백옥자씨는 “저녁에 공장에서 일 하느라 집에 들어오지 못한다”는 남편의 전화에 쎼한 기운을 느끼고 손녀 수빈 씨와 공장으로 향했다. 공장 불은 꺼져있었고, 근처 컨테이너에서 화투를 치고 있었다.

분노한 백옥자씨는 화투 판을 엎어버리고 “수빈아 경찰에 신고해라. 또 거짓밀이냐. 나랑 살 생각도 하지말라”며 소리쳤다. 제작진까지 개입해 현장을 안정시키려 했지만, 평소 혈압이 높던 백옥자 씨는 충격으로 혼절해 응급실로 실려가며 촬영이 중단됐다.

이런 상황에서 김언중 씨는 아내를 돌보지 않았다. 공장으로 몸을 피한 뒤 일을 하고 그곳에서 잠을 잤다. 그는 “전에는 도박을 했지만, 지금은 작은 판”이라며 “주변 사람들을 잘못 사귄 탓”이라고 자신의 행동에 핑계를 댔다.

씁쓸한 표정으로 두 사람을 지켜보던 김승현은 한 달 전에도 같은 일이 있었다면서 고질적 문제임을 지적했다. 이에 오은영은 “김언중씨는 도박은 아니라는 결백함을 주장하고 싶겠지만, 아내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면 이 갈등의 패턴은 반복된다. 이 일은 또 반복된다. 그러면 아내의 수명이 줄어든다. 그게 가장 큰 문제”라고 꼬집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