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창정 아내 서하얀 “삼형제 친모와 마주친 적 있어” 나눈 대화 내용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가수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임창정 전처와의 만남을 떠올렸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는 서하얀이 출연했다.

이날 서하얀은 친모집에서 돌아온 준호에게 “할머니 괜찮으셔? 엄마도 괜찮아?”라고 안부를 물었다.

이에 준호는 “할머니. 나 일산 집 잘 도착했어요”라며 외할머니와 통화를 했고 이 통화는 서하얀과도 이어졌다. 서하얀은 “재밌게 놀다가 집으로 잘 데려다줄게요. 몸 잘 챙기고 계세요”라며 준호의 외할머니와 대화를 주고받았다.

서장훈은 “이렇게 직접 통화를 하는 건 제가 살면서 거의 들어본 적이 없다”라고 놀라워했다. 서하얀은 “아이가 어리기 때문에 픽업 문제도 있고 소통도 해야 해서 통화를 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이런 상황에 대해 준호만 친모가 육아 중인 것이라고 밝히며 “준호, 준성이도 (친모와) 왕래를 한다. 언젠가 호야(준호 애칭)에게 ‘호야는 언제 형들이랑 같이 살 거야?’라고 물으니 ‘나까지 오면 엄마는 누가 지켜줘요? 나중에 갈거예요’라고 하더라. 그 말을 듣는 순간 뭉클했다.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또 “둘째 준성이가 아팠을 때 배웅하다가 친엄마랑 마주친 적이 있었다. 서로 너무 놀랐는데 무슨 할 말이 필요하겠나. 고개 숙이면서 키워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라고 전해 뭉클함을 더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