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해인·구교환·김성균·손석구, ‘D.P.’ 시즌2로 다시 뭉친다… 지진희도 합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넷플릭스 코리아 트위터 캡처
넷플릭스 ‘D.P.’ 시즌2의 막강한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전작의 주역 정해인, 구교환, 김성균, 손석구가 모두 다시 뭉쳤고 지진희, 김지현 등 새 얼굴이 더해졌다.

31일 넷플릭스는 ‘D.P.’ 시즌2 대본 리딩 현장 사진을 공개하며 제작과 캐스팅 확정 소식을 알렸다.

시즌2 연출은 시즌1과 마찬가지로 한준희 감독이 맡았다. 시즌1에서 육군 헌병대 D.P.조로 환상의 호흡을 보여준 정해인(안준호 역)과 구교환(한호열 역)이 다시 합을 맞춘다. 간부로 열연한 김성균(박범구 역)과 손석구(임지섭 역)도 시즌2에 출연한다.

여기에 지진희와 김지현이 새로운 멤버로 합류해 극의 무게를 더할 예정이다. 지진희는 육군 본부의 법무실장 구자운 역으로 특별출연한다. 김지현은 국방부 검찰단 작전과장 서은 중령 역으로 등장한다.

“‘D.P.’ 시즌2를 함께할 수 있게 돼 너무 기쁘고 좋은 사람들과 다시 현장에서 만날 생각을 하니 설레고 기대된다. 일병 안준호의 모습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정해인)

“기다리고 있었다. 다시 만나게 되어 반갑다. 잘 부탁드린다.”(구교환)

“좋았던 기억들과 시청자들에게 받았던 사랑을 시즌2로 이을 수 있게 되어 너무나 흥분되고 설렌다. 변치 않는 마음으로 임하겠다.”(김성균)

“감사할 따름이다. 감독님과 쌓아온 두터운 우정으로 시작한 작품이었던 만큼 촬영하는 날은 늘 부담 없이 즐겁기만 했다. 다시 한번 그런 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 거라 생각하면 설레는 마음뿐이다. 빨리 현장에서 모든 배우 분들과 스태프 분들을 보고 싶다”.(손석구)

시즌2에서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게 된 배우들이 팬들에게 전한 인사다.


▲ ‘D.P.’ 시즌2 대본 리딩 현장 사진. 왼쪽부터 지진희, 김성균, 한준희 감독, 김지현, 구교환, 정해인. 넷플릭스 제공
새롭게 합류하는 배우들도 넷플릭스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자운이라는 인물은 그간 해보지 않은 캐릭터이기 때문에 낯설기도 하지만 어떻게 만들어낼 수 있을까 하는 기대도 크다. 다른 인물들과 멋진 그림을 그려낼 수 있도록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지진희)

“멋진 작품에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다. 힘을 보탤 수 있게 열심히 즐겁게 고민하겠다.”(김지현)

탈영병 체포조라는 신선한 소재와 매력적인 캐릭터, 부조리한 체제에 대한 통렬한 메시지를 전했던 ‘D.P.’는 제58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 부문 드라마 작품상을 비롯해 남자신인연기상(구교환), 남자조연상(조현철)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