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혜진 “루머 유포자? 잡아서 인생 다시 시작하게 해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Joy ‘연애의 참견3’
모델 한혜진이 루머에 대한 대응법을 밝혔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3’에서는 30대 고민녀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고민녀는 남자친구가 여자가 많다는 소문을 듣고 고민에 빠졌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당사자에게 생긴 루머를 확인 여부를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한혜진은 “답변 들어서 뭐하겠냐? 이미 답이 정해져 있는데 의미가 없다”라고 말한 반면 곽정은은 “ ‘답정너’다. 확인을 받고 싶은 거다. 대답을 듣고 나서도 고통이 다시 시작될거다”라고 반대 의견을 드러냈다.

이후 고민녀에 대한 헛소문이 돌기 시작하자 MC들은 고민녀의 상황에 처했을 때 어떻게 반응할 건지 다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에 한혜진은 “유포자 꼭 잡아서 처음부터 인생을 다시 시작하게 만들거다”라고 분노했다. 서장훈 역시 “없는 얘기 퍼트리는 사람은 지구 밖으로 추방했으면 좋겠다”라고 동의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