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하얀, 남편 임창정 위해 美 LA행…늘씬 비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하얀 SNS 캡처.
가수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미국에서 근황을 공개했다.

서하얀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시차 부적응자, 아침 7시 전에 나와 산책하며 커피 마시고 하루 시작”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남편 미주공연 준비 겸 다른 미팅 참석 하러 천사의 도시에 왔다”라며 “한국시간 맞춰 일 보느라 밤에는 눈이 말똥말똥, 의도치 않게 하루를 일찍 시작하게 되는 완전한 미라클 모닝”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서하얀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거리에 서 있는 모습이 담겼다. 검은색 긴팔 상의에 세 가지 색이 어우러진 바지를 입고 모델 같은 비율을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임창정은 오는 6월4일 LA 페창가 리조트 공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한편 서하얀은 임창정과 지난 2017년 결혼해 두 아들을 출산했다. 최근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임창정의 아내이자 직장인, 다섯 아들을 키우는 일상을 공개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