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6월 결혼’ 돈스파이크 “예비신부, 태어나 첫 소개팅서 만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호적메이트 캡처.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김민수)가 예비신부를 소개팅 자리에서 만났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돈스파이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돈스파이크는 녹화 시작 전 촬영장에 들어와 이경규와 딘딘에게 청첩장을 건넸고, 이경규는 “장가를 간다고?”라며 축하했다.

이어 딘딘은 “어디서 만났냐”고 물었고, 돈스파이크는 “태어나서 첫 소개팅”이라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돈스파이크는 “2022년 6월4일 저녁 6시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인과 결혼하게 됐다”고 밝혔다.

돈스파이크는 앞서 지난달 13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부족한 저를 이해 해주고 더 좋은 사람이 되도록 이끌어주는 아름다운 여인을 만났다”라며 “남은 인생을 둘이 아닌 하나 되어 서로를 의지하며 살아보려 한다”라고 결혼 소식을 밝혔다. 돈스파이크는 예비신부가 비연예인이라고 전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