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별명이 농구공녀” G컵 모델 일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선혜연 인스타그램
신체 관련 고민을 방송에서 털어놓은 여성의 일상에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채널S 예능 ‘진격의 할매’에서 선혜연씨는 “가슴이 너무 크다. G컵이다. 어릴 때 별명은 ‘농구공녀’였다. 사람들이 자꾸 쳐다본다. 스토킹도 당했다”라고 털어놨다.

선씨는 “매일 ‘시선 폭력’에 시달리고 있다. 내 몸이 이렇다고 ‘쳐다볼 권리’까지 드린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선씨 직업도 밝혀졌다. 그는 플러스 사이즈 모델이다. 마르고 늘씬한 몸을 가져야만 모델을 할 수 있다는 일반적인 기준과 반대로 체중이 비교적 높은데 모델 일을 하는 이들을 부르는 말이다. 선 씨는 유튜버로도 활동 중이다.

그는 SNS에 개인 사진 외에도 인종 차별에 반대하는 문구도 새겨뒀다. 선 씨는 “STOP ASIAN HATE”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